본문 바로가기

작년 12월 한 달간 독감환자 125만명 넘어, 지난겨울(78만명) 비해 61% 증가 - 국회의원 최도자 - 소통공간 - 보도자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최도자 이름 수정2.jpg

 

작년 12월 한 달간 독감환자 125만명 넘어지난겨울(78만명비해 61% 증가

최도자 의원, “독감발병 사회적 비용 커전염예방과 치료위해 자체격리 배려하는 문화 필요

 

 

12월 한 달을 기준으로 비교한 결과작년 12월의 독감환자수가 지난 겨울인 2017년 환자 수에 비해 61%나 많았다고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독감 항바이러스제 처방현황에 따르면작년 12월 한 달 동안 독감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은 사람이 125만 8천명을 넘었다. 2017년 같은 기간 동안 78만 2천명이 처방받은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러한 차이의 원인은 이번겨울(‘18-’19) 독감유행이 지난겨울(‘17-’18) 겨울보다 보름정도 빠르게 시작되었기 때문이다질병관리본부가 발령하는 인플루엔자 주의보는 지난겨울은 2017년 12월 1일에 발령되었으나이번겨울에는 2018년 11월 16일로 2주가량 일찍 발령되었다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유행의 피크도 지난겨울은 2018년 1월초였으나이번 겨울은 2018년 12월 마지막주로 1주정도 빠른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집단생활을 하는 학생들이 독감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질병관리본부의 인플루엔자 주간감시 소식지에 따르면 외래환자 1,000명당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는 7-12(초등학생)이 110.8로 가장 높았고, 13-18(중고생)이 94.1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최도자 의원은 “12월 말에 몰려있는 초중고 방학이 시작되기 전 독감이 크게 유행하여 12월 환자수가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하였다고 지적하며, “독감에 걸릴 경우 주변사람들의 전염을 막기 위해학교와 직장 등에서 자발적으로 격리하여 전염예방과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목록

문서 목록

- 문서 목록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최도자 의원과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의원실 2016.08.10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된 의약품, 3년간 253개... 24개 의약품 대체약물 없으나 정부 위탁제조는 단 1개 뿐 의원실 2019.02.21
의료취약지 위해 도입된 의료법인 개설 의료기관, 상당수가 도시지역에 개설돼 의원실 2019.02.14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막기 위해 흡연구역도 확대해야 의원실 2019.02.13
[모바일버전]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주먹구구식 의료법인의 의료기관 설립기준, 지자체 조례 만들어 공공성 높이는 본래 취지 강화한다 의원실 2019.01.24
작년 12월 한 달간 독감환자 125만명 넘어, 지난겨울(78만명) 비해 61% 증가 의원실 2019.01.22
복지부 장관, “국민연금 지급보장 약속, 그 금액 다 준다는 뜻 아냐” 의원실 2019.01.18
임세원법 취지를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의료법 개정하고, 중증정신질환자도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야 의원실 2019.01.09
임상시험 참가자 피해보상보험, 5년간 보험금 지급은 겨우 158건 의원실 2019.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