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후조리원 내에서 발생한 감염 지난해만 510건 - 국회의원 최도자 - 소통공간 - 보도자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제목

산후조리원 내에서 발생한 감염 지난해만 510건

분류

 

최도자 이름 수정2.jpg

 

산후조리원 내에서 발생한 감염 지난해만 510,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 추세에 있어

산후조리원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 감독 필요해

 

작년 한해 보건복지부에 보고된 산후조리원 내 감염자수는 총 510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최도자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감염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201488, 2015414, 2016489, 2017491, 2018510명으로 감염자 수가 꾸준히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의 경우, 12월 기준으로 전국에 571개소의 산후조리원이 있으므로 1개소 당 0.89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셈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8년 감염자 중 RS바이러스 감염이 259,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105, 감기가 60명이었으며, 그 외 결핵 감염 및 뇌수막염 감염, 요로감염도 있었다.

모자보건법 제15조의4에 따라 산후조리업자는 임산부나 영유아에게 감염 또는 질병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등 필요조치를 하여야 하며, 그 이송사실을 지체 없이 산후조리원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보건소장에게 보고하도록 되어 있다.

통계청이 지난 201812월에 발표한 2018 산후조리실태조사에 따르면 산모의 75.1%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산후조리원 선택 기준으로 감염이나 안전 등이 잘 관리되는 곳(31.1%)’이 두 번째로 높아 산모들의 산후조리원에 대한 위생관리와 안전에 대한 요청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산후조리원은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와 산모가 생활하는 곳이므로 무엇보다 철저한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 “산후조리원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File Download : (19.03.22) 보도자료_산후조리원 감염현황.hwp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목록

문서 목록

- 문서 목록
[공지] 사회복지법인어린이집 해산절차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자료집 의원실 2019.04.22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최도자 의원과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의원실 2016.08.10
전업맘의 어린이집 이용시간을 차별하는 맞춤형보육 폐지된다 의원실 2019.04.05
기본보육과 연장보육 체계로 개편하여 어린이집 맞춤형보육 폐지한다 의원실 2019.03.26
최도자 의원, 전남 여수갑 지역 의정보고회 성황리 개최 의원실 2019.03.26
산후조리원 내에서 발생한 감염 지난해만 510건 의원실 2019.03.22
작년 노인정 공기청정기 보급 추경예산, 실집행은 20%도 안돼 의원실 2019.03.11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찬성합니다 해와달 2019.03.10
간호조무사법정단체해야할 이유? 본질은 2019.03.08
의원님 안녕하세요 초록식물 2019.03.07
간호조무사 중앙회 설립 찬성합니다. 다빈치 2019.03.06
영유아 감소로 운영이 어려운 법인어린이집에 대한 해산절차 개선 필요 의원실 2019.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