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업맘의 어린이집 이용시간을 차별하는 맞춤형보육 폐지된다 - 국회의원 최도자 - 소통공간 - 보도자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최도자 이름 수정2.jpg

 

전업맘의 어린이집 이용시간을 차별하는 맞춤형보육 폐지된다

최도자 의원 발의영유아보육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전업맘의 어린이집 이용시간을 차별하던 맞춤형보육이 폐지되고연장보육 활성화로 영유아와 학부모가 원하는 시간에 어린이집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016년 8월 보육시간을 구분하는 법안을 대표발의했던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5일 이 같은 내용의영유아보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모든 영유아에게 필수적으로 제공되는 과정인 기본보육과 기본보육을 초과하여 보호자의 욕구 등에 따라 제공되는 과정인 연장보육으로 보육시간을 구분했다보육시간별로 별도의 보육교사가 배치되며보육시간 운영기준과 내용에 관한 사항은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고 2020년 3월 1일부터 시행한다.

 

개정된 법률이 적용되면 2016년 7월부터 시작된 맞춤형보육은 폐지된다맞춤형보육 시행 후 전업맘이라는 이유로 종일반을 이용하지 못하고 이용시간이 짧은 맞춤반을 이용했던 학부모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향후 워킹맘과 전업맘 구분 없이 원하는 시간에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보육시간마다 별도의 전담교사가 배치되고보육료도 추가로 지원되어 보육교직원의 장시간 근로와 열악한 처우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도자 의원은 “2016년 보육시간을 구분하는 법안 발의 후 토론회 개최상임위 질의와 정책자료집 발간 등 보육시간 구분 법제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했고 법안 통과하기까지 2년 6개월 이상 걸렸다라며 법안 개정으로 학부모는 취업 여부와 관계없이 편한 시간에 어린이집을 이용하게 되고보육교직원의 근로여건 향상 등 보육환경 개선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강조했다.//

 

File Download : 보도자료_맞춤형보육 폐지_190405.hwp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목록

문서 목록

- 문서 목록
[공지] 사회복지법인어린이집 해산절차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자료집 의원실 2019.04.22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최도자 의원과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의원실 2016.08.10
최근 3년간 기생충 감염보고 7,668 건, 담관암 발병원인 ‘간흡충’ 63.2%로 가장 많아 의원실 2019.04.26
최도자 의원, 사회복지법인어린이집 해산절차 개선 토론회 개최 의원실 2019.04.22
1인당 담당노인 2만 8천명, 업무과부화로 농어촌 노인학대 사각지대 심각 의원실 2019.04.19
[공지] 농어촌 지역 노인학대 예방 세미나 자료집 의원실 2019.04.18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1,815건, 이 중 발생원인 ‘불명’ 72.9% 의원실 2019.04.18
이미 초고령화된 농어촌지역, 노인학대 예방 및 보호대책 시급 의원실 2019.04.18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하고 고의 미납자 신상 공개 추진한다 의원실 2019.04.15
슈퍼박테리아로 인한 사회적 비용 연간 5,500억원 의원실 2019.04.11
주사로 인한 합병증 최근 5년간 5,234명 발생, 감염 환자가 34.2%로 1위 의원실 2019.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