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 고의 미납자 신상 공개 추진 - 국회의원 최도자 - 미디어룸 - 지면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메디컬투데이_배너.JPG

 

사무장병원 등으로 취득한 부당이득의 압류절차 단축과 고의적으로 부당이득 징수금을 납부하지 않은 사무장의 신상공개가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사무장병원, 면허대여 약국 등에 대한 부당이득 징수금 추징은 건강보험료를 체납했을 때 추징하는 절차를 준용하여 시행하고 있다. 사실통보, 독촉장 발송 등의 절차를 거쳐야만 압류가 가능해 실질적으로 압류를 위해서는 5개월 정도의 행정기간이 필요했고, 그 사이 피의자들은 재산을 빼돌리는 경우가 많아 징수율이 극히 낮았다. 

이에 개정안은 부당이득 징수 절차를 국세 추징 절차와 동일하게 수사결과 확인 등의 조건을 충족할 경우 복지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바로 압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압류까지의 행정기간이 5개월에서 2주 내외로 대폭 단축됨으로써 부당이득 징수율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건강보험료의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신상을 공개하고 있지만, 수백억 규모의 부당이익 추징을 거부하는 사무장에 대해서는 신상정보를 공개 할 수 없었다. 이에 법에 근거규정을 신설하여 고의로 부당이득을 체납하고 있는 사무장의 이름 등 인적사항을 공개할 수 있도록 개정했다.  

최 의원은 “사무장병원과 면대약국은 과도한 수익추구로 의료 공공성을 해치고 있으나 처벌수준 약하다”고 지적하며, “압류절차정비와 신상공개 추진으로 사무장병원 등이 뿌리내릴 수 없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전문보기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 고의 미납자 신상 공개 추진 메디컬투데이 2019.04.15

면대약국 부당이득 압류 '5개월->2주 단축' 추진 약업신문 2019.04.15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고의 미납자 신상공개 추진 메디파나뉴스 2019.04.15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체납 시 '개인정보 공개' 추진 의협신문 2019.04.15

 

목록

문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