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논평] 평화의 ‘초석’이자, ‘초심’인 6.15 정신을 되새기며,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만들어나가겠다 - 국회의원 최도자 - 소통공간 - 보도자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최도자 이름 수정2.jpg

 

평화의 ‘초석’이자, ‘초심’인 6.15 정신을 되새기며,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만들어나가겠다

 
 
19년 전, 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북 정상이 만나, 함께 손을 맞잡고 ‘평화’와 ‘통일’을 외쳤다.
 
그것이 바로 ‘6.15 남북공동선언’이었다. 공동선언은 통일의 원칙과 방안, 과정에서의 구체적 교류 협력까지 명시되어 남북 관계를 획기적으로 전환시켰던 ‘역사적 사건’ 그 자체였다.
 
오늘 6.15 남북공동선언 제19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초석’이자 ‘초심’이 되어준 6.15 정신을 되새겨본다.
 
6.15 선언으로 한반도에서는 여태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역사가 펼쳐졌다.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적 문제를 시작으로, 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 금강산 육로 관광, 문화적 교류뿐만 아니라, ‘경제공동체’인 개성공단까지 꽃 필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6.15의 ‘평화의 초심’은 2007년 10.4 선언으로 이어졌고, 2018년에는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처음 가졌던 그 열정과 마음, 즉 ‘초심이 가진 저력’이 만들어낸 변화였다.
 
남북 관계가 정체되고 북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요즘, 6.15 남북공동선언이 주는 의미는 더욱 각별하고 통렬하게만 느껴진다.
 
우리는 다시 ‘초심’을 떠올려야 한다.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의 강력한 의지는 누구도 꺾을 수 없고, 무엇보다 강하기 때문이다.
 
故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평양 방문 직전 말씀한 것처럼,
‘민족을 사랑하는 뜨거운 가슴과 현실을 직시하는 차분한 머리’를 가지고, 우리는 평화의 길을 꿋꿋하게 걸어나가야 한다.
 
얼마 전 소천하신 故 이희호 여사께서는 눈을 감는 마지막 순간까지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셨다.
 
이제는 우리가 그 기도를 ‘목표’로, ‘현실’로, ‘현재’로 힘껏 바꿔내야 한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누구보다 앞장서서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
 
그 여정에 6.15 정신이 ‘마르지 않는 지혜의 샘’이 되어주길 바란다.

2019. 6. 15.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최도자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목록

문서 목록

- 문서 목록
국회의원 최도자 2020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12.27
[모바일버전] 국회의원 최도자 2019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12.27
[공지] 사회복지법인어린이집 해산절차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자료집 의원실 2019.04.22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최도자 의원과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의원실 2016.08.10
[논평] 통계청의 경기정점 판단보류, ‘코드인사’의 ‘보은통계’인가? 의원실 2019.06.18
의료법 위반 의사들에게 ‘봐주기식’ 늦장 행정처분한 복지부 의원실 2019.06.18
식약처의 마약류 의약품 단속, 특별사법경찰 권한 필요 의원실 2019.06.18
[논평] 최도자 수석대변인, 우리 군경의 해상 경계 태세에 구멍이 뚫렸다. 북 어선 표류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안보태세 전반 점검해야 의원실 2019.06.17
[논평] 평화의 ‘초석’이자, ‘초심’인 6.15 정신을 되새기며,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만들어나가겠다 의원실 2019.06.15
[논평] 최도자 수석대변인, 여성운동가이며 민주화운동가였던 이희호 여사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의원실 2019.06.14
[논평] 최도자 수석대변인, 예산 밀어내기 끝에 부정수급만 553억, 일자리안정자금 문재인 정부에서 끝내야 한다 의원실 2019.06.13
[논평] 최도자 수석대변인,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 의원실 2019.06.13
[논평] 추경, 경기대응은 수출지원 1.1조뿐인데 경제회복 가능한가? 의원실 2019.06.12
마약류의약품 관리감독 부실, 공무원 1명이 병의원 548곳 담당하기도 의원실 2019.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