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지부 장관, “국민연금 지급보장 약속, 그 금액 다 준다는 뜻 아냐” - 국회의원 최도자 - 소통공간 - 보도자료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최도자 이름 수정2.jpg

 

복지부 장관, “국민연금 지급보장 약속그 금액 다 준다는 뜻 아냐

최도자 의원, “지금 약속한 소득대체율 40%도 기금고갈로 적게 받을 수밖에 없어국민기만!”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국민연금 지급보장 약속이 지급당시의 기준으로 준다는 것이지 지금 약속한 금액을 준다는 뜻이 아니라고 밝혀 파문이 예상된다.

18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국민연금 종합운영계획 관련 현안보고에서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은 복지부 장관에게 정부의 국민연금 지급보장 명문화에 대해 질문하였고박 장관은 지금 약속한 수준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고 대답하였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가 제시한 사지선다’ 국민연금 계획안이 매우 무책임한 대책이라 질책하며 네 가지 안 모두 장기재정안정 대책이 빠져있다고 하였다최 의원은 첫 번째현행 유지 방안은 2057년에 소진되는 기금전망에 변화가 없고두 번째기초연금 강화 방안은 국민세금이 더 들어가야 한다세 번째와 네 번째는 소득대체율을 올리면서 보험료도 올리는데기금 소진은 조금 미뤄지지만그 이후 지출될 비용이 더 많아지기 때문에 미래세대에게 부담을 더 전가하는 방안이라고 지적하였다.

최 의원은 법으로 국가가 국민연금의 지급보장을 하겠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연금개혁 없이 현 세대에 많이 주면미래세대에겐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에, “국가의 지급보장이 재정을 통해서 적게라도 지급만을 하겠다는 것인지아니면 어떠한 상황에도’ 지금 약속한 수준의 금액을 보장하겠다고 하는 건지” 답변을 요청했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연금이 지급되는 시점에서 결정된 조정된 연금액을 지급한다는 것이라고 밝혀지금 논의되고 있는 소득대체율 40%~50%”이 미래의 연금상황에 따라 전부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하였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는 소득대체율 40%를 50%로 올리자고 논의하면서정작 연금을 지급받을 때에는 그 약속을 지킬 수 없다는 말을 너무 태연하게 하고 있다” 고 강조하였다최 의원은 당장 40년 내 기금고갈로 미래세대가 소득의 30%를 보험료로 납부하지 않으면 연금지급이 어려운 상황인데정부는 어떠한 대안도 제안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

 

File Download : (19.01.18) 보도자료_복지부장관 국민연금 지급 약속은 지급 당시의 기준으로 준다는것.hwp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목록

문서 목록

- 문서 목록
[공지] 사회복지법인어린이집 해산절차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자료집 의원실 2019.04.22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최도자 의원과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의원실 2016.08.10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된 의약품, 3년간 253개... 24개 의약품 대체약물 없으나 정부 위탁제조는 단 1개 뿐 의원실 2019.02.21
의료취약지 위해 도입된 의료법인 개설 의료기관, 상당수가 도시지역에 개설돼 의원실 2019.02.14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막기 위해 흡연구역도 확대해야 의원실 2019.02.13
[모바일버전] 국회의원 최도자 2018 의정보고서 의원실 2019.01.28
주먹구구식 의료법인의 의료기관 설립기준, 지자체 조례 만들어 공공성 높이는 본래 취지 강화한다 의원실 2019.01.24
작년 12월 한 달간 독감환자 125만명 넘어, 지난겨울(78만명) 비해 61% 증가 의원실 2019.01.22
복지부 장관, “국민연금 지급보장 약속, 그 금액 다 준다는 뜻 아냐” 의원실 2019.01.18
임세원법 취지를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의료법 개정하고, 중증정신질환자도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야 의원실 2019.01.09
임상시험 참가자 피해보상보험, 5년간 보험금 지급은 겨우 158건 의원실 2019.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