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러간 인공유방 2년 수술만 보상?…김지현 대표 “제한 두지 않겠다” - 국회의원 최도자 - 미디어룸 - 지면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제목

엘러간 인공유방 2년 수술만 보상?…김지현 대표 “제한 두지 않겠다”

분류

 

조선비즈_배너.JPG

 

엘러간 인공유방 2년 수술만 보상?…김지현 대표 “제한 두지 않겠다”

 

희귀암 유발 가능성이 우려되는 엘러간의 유방보형물을 시술받은 사람들이 수술 기한에 조건을 두지 않고도 대체 보형물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사진, 바른미래당)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김지현 한국엘러간 대표를 상대로 국내 보상방안의 문제점을 따져 물었다.

최 의원은 "엘러간 보형물을 시술받은 많은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엘러간이) 증상 없는 환자들"에게 대체 보형물 제공하겠다고 했는데 지금 보상안은 2년 안에 수술해야만 대체 보형물을 준다는 식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엘러간이 발표한 국내 시술 환자를 위한 보상안은 ‘증상없는 환자들’을 별도로 구분해 대체 보형물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단, 2년 안에 수술해야만 비용을 지급한다는 조건이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의원님 말씀하신 부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 말씀대로 반영하도록 하겠다. 기간제한 두지 않겠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우리나라에 확진환자가 이미 발생했는 데 수술비용만 지원한다는 대책 말고 다른 위자료를 약속할 수 있냐"고도 했다.

김 대표는 "저희 보증프로그램은 국내 전문가들과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원을 하도록 마련돼 있다"며 "본인부담금 상회하는 경우 개별적으로 지원 검토해서 지원을 하는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보기
 

목록

문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