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중앙 역학조사관 부족..대책 마련 시급 - 국회의원 최도자 - 미디어룸 - 지면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제목

국가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중앙 역학조사관 부족..대책 마련 시급

분류

 

메디파나뉴스.JPG

국가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중앙 역학조사관 부족..대책 마련 시급

최도자 의원 "핵심인력 4분의 1 결원 상태에 항바이러스는 20% 불과"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중앙 역학조사관 부족 문제와 국가 항바이러스제 비축량 부족에 대한 해결책 마련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의원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문제를 지적하고 해결책 마련을 주문했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 의심사례가 발생했을 때 현장에 나가 어떤 병이 어떻게 시작되고 퍼져나가는지 조사해 실질적인 방역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전문인력이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보건복지부는 역학조사관 확충 방안이 포함된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한 바 있으나, 2020년 1월말 기준으로 중앙 역학조사관 43명 정원 중 32명만이 일하고 있으며 11명(25.6%)이 결원이다.
 
최 의원은 "역학조사관은 감염병의 최전선을 지키는 핵심인력임에도 불구하고 4분의 1 이상이 결원 상태"라며 "인력 수급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해 역학조사관 부족 문제를 하루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의원은 국가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이 목표치에 미달하는 정부의 안일함도 지적했다.
 
독감에 대비한 국가 항바이러스제의 인구대비 비축률은 영국의 경우 79%, 일본은 47.7%, 미국은 33%이지만, 우리나라의 비축 목표치는 인구대비 25%에 불과하다. 게다가 실제 비축량은 이에도 미치지 못하는 20%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국가 항바이러스제의 비축량 목표치를 기존의 30%에서 2019년 25%로 하향했지만 이조차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를 기회로 삼아 다른 전염병에 대한 대비태세도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보기
 
 
 

목록

문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