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6·10 민주항쟁 32주년 맞아 "국가의 주인은 국민" - 국회의원 최도자 - 미디어룸 - 지면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시작

 

뉴스1 배너.JPG

 

바른미래당은 10일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국가의 주인은 국민임을 되새기며 32년 전 오늘의 함성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들의 소망은 간절했고 분노는 뜨거웠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대변인은 "그날의 함성은 촛불로 다시 타올랐다"며 "민주적이고 평화적인 촛불은 광장을 뒤덮었고, 우리는 성숙한 민주의식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속에 잠들어 있던 이 조항을 깨우기 위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땀과 피를 흘리고 목숨까지 바쳤다"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 오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정치권력이 아닌, 평범한 우리 이웃들의 염원이 모인 결과이다"며 "국가의 주인은 국민이며, 정치는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함을 다시금 되새긴다"고 밝혔다.

기사전문보기

바른미래, 6·10 민주항쟁 32주년 맞아 "국가의 주인은 국민" 뉴스1 2019.06.10

목록

문서 목록